상단여백
HOME SNS라이프
“내가 죽으면 SNS는 어떻게 할까요?”

국민 2명 중 1명이 이용하는 SNS, 이용자가 사망한 후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 디지털 유산으로 SNS 계정을 ‘보존’하거나 잊혀질 권리(right to be forgotten)’를 내세워 ‘삭제’할 수 있을 것이다. 일부 SNS의 경우 미리 사후 SNS 관리로 기록하거나 없애는 설정이 가능해 한 번쯤 생각해 볼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 픽사베이=사진출처.

 

지난해 이 세상과 이별한 그룹 샤이니 멤버 故종현. 그의 SNS는 현재 어떤 상태일까.

26일 확인한 결과, 생전 활발하게 이용됐던 인스타그램은 변함없이 공개돼 있다.

게시물은 고인이 지난 2017년 11월 마지막으로 게재한 ‘디어클라우드의 네 곁에 있어’ 곡을 스트리밍 한 인증 사진이 마지막이다.

그러나 지금까지도 팬들은 꾸준히 방문해 과거 그의 사진과 영상을 보며 그리움을 전하고 있다.

일부 팬들은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김 천사 보고 싶어요” “오늘도 널 생각해. 그곳에서는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어” “너무 많이 생각난다” 등의 댓글을 전한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故 노회찬 의원. 그가 운영한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도 지난 7월 추도식 안내글 이후 멈춰진 상태로 공개돼 있다.

과거 SNS를 활발하게 이용한 정치인답게 사후에도 SNS는 그의 추억을 되새김하는 소통 창구가 되고 있다.

반면 일부 이용자는 “고인의 계정은 가족에게 돌려주시거나 폭파하시죠” “사망한 사람 계정인데 계정 안 지우고 뭐 하는 겁니까?” 등 그의 계정을 닫아야 한다는 주장의 과거 댓글도 일부 보인다.

최근 사후 SNS 관리 문제를 두고 SNS 이용자가 사망하면 SNS를 ‘보존해야 한다’ 혹은 ‘삭제해야 한다’ 는 주장으로 의견 대립이 팽팽하다. 그러나 추억을 계속 나눌 수 있다는 이유에서 ‘보존’에 더 큰 공감대를 얻고 있다.

지난 2015년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설문조사 결과, 그대로 남겨둬야 한다는 의견이 57.4%, 사후에 디지털 유산도 함께 사라져야 한다는 의견이 23.2%를 차지했다. 

'보존'을 주장하는 이유는 고인의 흔적을 느끼고 찾기 위해 등이 제시됐다. 반면 잊혀질 권리 등으로 ‘삭제’를 주장했다.

이 같은 선택은 뚜렷한 정답은 없다. 그러나 SNS 계정 '보존' ‘삭제’를 원한다면, 제3자가 대신할 수 있는 가에 대한 문제도 생각해 봐야한다.  SNS 이용자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알고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010년에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희생된 한 장병의 유족이 아들의 SNS에 접근할 수 있도록 요청했지만 법적 판단을 할 근거가 없어 요청이 거절된 바 있다.

이러한 일이 빈번해지자 지난 2015년부터 해외 SNS는 이용자 계정을 사후 삭제, 기록하게 미리 설정하거나 대리인이 가능하게 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 페이스북 캡처=사진출처.

페이스북의 경우 이용자가 사후 SNS를 ‘기념 계정’과 ‘영구 삭제’로 미리 설정해 놓을 수 있게 했다.

‘기념 계정’은 사망 후 옆에 ‘고인을 추모하며’라는 단어가 표시되고, 가족이나 친구 중 기념 계정 관리자를 미리 지정할 수도 있다. 반면 ‘영구 삭제’는 이용자가 지정한 날짜에 모든 데이터는 소멸된다.

이러한 설정에 따라 이용자가 사망한 후, 가족 혹은 친구가 페이스북에 신청해 설정한 대로 전환된다.

인스타그램의 경우 이용자가 미리 설정할 수는 없다. 그러나 이용자의 가족, 친구가 이용자를 대신해 신청할 수 있다.

이들은 이용자의 사망 신청서를 확인 받은 후 ‘기념 계정’을 선택할 수 있다. 이때  어떠한 게시물도 게재할 수는 없다. 고인의 친구 가족을 위한 배려다. 

‘영구 삭제’는 직계 가족이 고인의 출생증명서와 사망증명서, 가족관계나 법률 대리인임을 증명하는 서류를 보내면 다른 절차 없이 전환된다.

트위터도 인스타그램과 같이 직계 가족, 법률 대리인이 이용자 계정의 비활성화나 삭제를 신청할 수 있다.

한 IT업계 전문가는 “디지털 유산 상속 서비스 업체 인트러스테트 발표를 보면 지난 2011년 한 해에만 전 세계 페이스북 이용 사망자는 178만 명에 달했다”라며 “SNS 이용자들은 자신의 사후 계정을 어떻게 관리할 지 한 번쯤 미리 고민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소율 기자

 

SNS News1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 News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