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플랫폼 페이스북
페이스북, 국내 동영상 중간광고 도입...“3분 이상 영상 적용”
   
▲ 픽사베이=사진출처.

페이스북이 국내에도 동영상 중간광고 서비스를 도입한다.

페이스북 코리아는 3일 “동영상 중간광고를 통해 역량 있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기업들이 이용자와 소통하고 수익창출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앞서 지난 8월 동영상 플랫폼인 ‘워치’를 출시하면서 동영상 중간광고를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5개국에서 처음 도입한 바 있다.

이후 지난 11월부터 아시아에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해 이날 한국과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중간광고를 도입했다.

중간 광고는 모든 동영상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최소 3분 이상의 동영상을 이용자가 1분 이상 시청해야 광고가 나타난다고 페이스북은 밝혔다.

다만 중간 광고는 언제 나타날지, 광고가 몇 개가 나올지는 알고리즘에 따라 다르다고 전했다.

이 서비스를 적용받기 위해서는 애드 브레이크 공식 홈페이지에서 페이스북 크리에이터 스튜디오에 들어가거나 자신의 페이지 동영상 인사이트 메뉴를 통해 가입을 해야 한다.

이후 해당 서비스 사용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통해 크리에이터들은 바로 동영상 콘텐츠에 광고를 삽입할 수 있다.

페이스북 페이지 팔로워, 동영상 뷰 등 수익화 자격 기준에 맞지 않을 경우 해당 서비스 사용이 불가능하다.

박상현 페이스북코리아 부장은 “페이스북 페이지·뉴스 미디어 등이 양질의 콘텐츠를 만드는 데 동력이 될 것”이라며 “크리에이터들이 이용자에게 더욱 유의미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들과 더욱 활발하게 교류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박혜진 기자

SNS News1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 News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