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플랫폼 유튜브
유튜브 프리미엄, 일시적 오류 ‘광고 노출’...“왜?” 무성한 의혹 가중
   
▲ 유튜브 제공=사진출처.

광고 없이 다운로드, 재생이 가능한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가 2일 일시적 장애로 광고가 노출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유튜브는 명확한 오류 이유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어 무성한 의혹을 키우고 있다.

이날 오후 1시께 트위터 등 SNS에는 ‘유튜브 프리미엄’ 관련 오류 소식이 쏟아졌다.

SNS 트위터에는 실시간 트렌드(트위터 트윗 화제 키워드)에 ‘유튜브 프리미엄’이 상위권 랭크되기도 했다.

이날 한 트위터리안들은 “유튜브 프리미엄 회원인데 광고가 뜬다. 돈을 지불하고 서비스를 이용하는 게 광고를 보지 않기 위해서인데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이지”라고 불만을 전했다.

또 다른 트위터리안도 “광고가 왜 나오는 거냐. 이럴 거면 돈을 환불받아야 할 것 같다”라고 투정 어린 트윗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날 유튜브 프리미엄에서 발생한 일시적 장애는 동영상이 송출되기 전 광고가 노출되는 문제를 발생했다.

본래 이 서비스는 월 7900원(부가세 별도)’으로 가입 즉시 광고 없는 유튜브 동영상 감상이 가능하다. 또 유튜브 뮤직 서비스(해외), 유튜브 동영상 다운로드, 백그라운드 재생 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 측은 이날 오류의 정확한 원인에 대해 어떠한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다.

이에 일각에서는 유튜브가 의도적으로 기능을 차단한 것은 아닌지 의혹이 제기했다. 과거에도 유튜브가 상세 검색 기능을 차단한 사례를 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 유튜브는 지난 2월 방송통신위원회에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대상으로 구글이 이용자 이익을 침해했는지에 대한 사실조사를 받은 바 있다.

방통위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1개월간 무료로 체험하도록 한 뒤 유료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용자의 가입 의사를 명확하게 확인하지 않지 않았다”라며 “법률 검토 등을 거쳐 이번에 조사를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율 기자

김소율 기자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