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NS N 인포
“초등생 10명 중 7명 유튜브 매주 1번 이상 시청”
   
▲ 초등 스마트 홈러닝 프로그램 아이스크림에듀 제공=사진출처.

초등학생 10명 중 7명 가량은 유튜브를 매주 1번 이상 시청하고, 이중 3명은 유튜브 영상을 매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초등 스마트 홈러닝 프로그램 아이스크림에듀가 발표한 ‘초등학생 유튜브 실태 조사’에 따르면 초등생 74.4%가 유튜브를 매주 1회 이상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는 전국 초등학생 2만731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세분화하면 응답자 중 8820명(32.3%)이 ‘매일 본다’고 응답했고, 5672명(20.8%)이 ‘일주일에 3번 이상 본다’, 5815명(21.3%)이 ‘일주일에 1번 이상 본다’고 답했다.

이중 ‘매일 본다’고 답한 응답자는 학년별로 1학년 26.8%, 2학년 23.3%, 3학년 24.2%, 4학년 28.4%, 5학년 34.4%, 6학년 43.7%로 고학년일수록 유튜브 시청 빈도가 잦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유튜브를 전혀 보지 않는다’고 응답한 학생들은 총 3398명으로 전체의 12.4%를 차지했다.

그 이유는 ‘부모가 보지 말라고 해서’(40.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그냥(이유 없음)’이 26.6%, ‘흥미가 없어서’가 15.0%로 그 뒤를 이었다.

유튜브를 보는 이유에 대해서는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의 영상 보는 것이 좋아서’가 39.9%로 1위, ‘관심 있는 분야의 영상을 찾아 볼 수 있어서’가 35.1%로 2위를 차지했다.

가장 좋아하는 유튜브 영상은 9220명(33.8%)의 응답자가 ‘게임 방법ㆍ게임 소개 영상’을 선택해 1위에 올랐다. 이어 ‘장난감 소개, 놀이 소개 영상’과 ‘개그ㆍ웃긴 영상’을 각각 3437명(12.6%), 3107명(11.4%)로 응답했다.

아이스크림에듀는 “초등학생에게 유튜브는 가장 중요한 플랫폼 중 하나”라며 “아이들의 놀이, 생활, 유행, 학습 등 생활 전반에 유튜브가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나타내는 자료”라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에게 자극적인 유튜브 영상이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부모들의 교육과 단속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율 기자

 

김소율 기자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