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NS 투데이 정치
문재인 대통령, SNS로 전한 '한미정상회담 소회'..."대화 동력 큰 도움될 것"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사진출처.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담 자체가 북미 간 대화 동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소회를 SNS로 전했다.

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한미 정상회담을 잘 마쳤다"며 "이번 정상회담 자체가 북미간의 대화 동력 유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아 "미 연방의회에서는 때마침 임시정부를 대한민국 건국의 시초로 공식 인정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제출했다. 미국과 협력했던 우리 독립운동사의 한 장면을 뒤돌아보는 일도 매우 의미있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임시정부는 1940년 9월 광복군을 창설했고, 1941년 12월10일 대일 선전성명서를 통해 일제와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이후 광복군은 영국군과 함께 인도-버마전선에서 일본군과 싸웠고, 1945년 4월 미국 전략정보국(OSS)과 국내 진공을 위한 합동작전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국내 진공작전을 위해 50명의 제1기 대원을 선발했으며, 대원들은 중국 시안에서 미 육군특전단의 훈련을 받고 정예요원으로 단련됐다"며 "연합군과의 공동작전을 통해 승전국의 지위에 서려했던 임시정부와 광복군의 목표는 일본의 항복으로 아쉽게도 달성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문 대통령은 "미 연방의회의 결의안에는 한국 민주주의의 시작을 임시정부로 규정하며 외교와 경제, 안보에서 한미동맹이 더 강화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며 "한국과 미국은 흔들림 없이 함께 할 것으로 선대의 아쉬움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통한 완전한 광복으로 풀어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로한 기자

 

김로한 기자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로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