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플랫폼 페이스북
페이스북, 뉴스피드 개인별 알고리즘 공개...“스스로 제어도 가능”‘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 기능. 한국 포함 아시아 태평양 국가 확대 적용
   
▲ 페이스북 제공=사진출처.

페이스북은 이용자에게 특정 게시물이 뉴스 피드에 나타나는 이유를 알려주고, 이용자가 뉴스피드 게시물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한국에도 선보인다.

페이스북은 17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국가들에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Why Am I Seeing This post)’ 기능을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 기능은 지난 3월 미국에서 선보인 바 있다.

이 기능은 특정 게시물이 뉴스 피드에 포함된 방법이나 이유에 대해 알려 주는 기능이다. 게시물 오른쪽 모서리에 있는 드롭 다운 메뉴에서 볼 수 있다.

페이스북코리아는 앞서 지난 15일 람야 세두라만 페이스북 뉴스피드 랭킹 담당 프로덕트 매니저를 화상 통화로 연결해 뉴스피드의 원리와 이 기능을 개발한 이유 등에 대해 전했다.

람야 매니저는 “평균적으로 사용자가 페이스북에 로그인할 때 볼 수 있는 게시물은 수천 개”라며 “따라서 순위 결정 과정을 통해 가장 관련성 높은 게시물을 사용자에게 제공하고 자 한다. 순위는 사람들을 가장 의미 있고 관련 있는 게시물에 연결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뉴스피드의 원리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람야 매니저는 “친구 또는 특정 페이지 집단과 자주 상호 작용할 경우, 뉴스 피드에서 더 많은 소식을 볼 가능성이 크다”라며 “우리는 당신의 뉴스 피드에 보이는 친구 (게시물)의 수를 인위적으로 제한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람야 매니저는 때론 순위 프로세스가 완벽하지 않다는 것을 인정했다.

람야 매니저는 “우리는 순위가 항상 올바른 것을 얻지는 않는다는 것을 이해한다”라며 “페이스북의 사용자에게 나쁜 경험을 줄 수 있는 게시물이 있을 수 있다. 따라서 원하는 뉴스 피드 이유를 볼 수 있는 컨트롤 기능을 제공한다”라고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 기능을 선보인 이유를 전했다.

이 기능에 대해 사용자는 특정 사람, 페이지 또는 그룹의 콘텐츠를 더 적게 보기 위해 단일 게시물을 숨길 수도 있고, 특정 시간 동안 사람이나 페이지 또는 그룹을 제어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

‘30일 동안 게시물 숨기기’거나 ‘팔로우 끊기’ 등 기능을 선택해 게시물을 통제하고 반대로 ‘먼저 보기’를 통해 특정 계정의 게시물을 먼저 보도록 할 수 있다.

한편, 이 기능은 이날부터 단계적으로 사용자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이달 말까지 모든 사용자에게 제공하도록 목표한다. 김로한 기자

 

김로한 기자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로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