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NS N
“SNS 게시물 때문에?” 수지, 양예원 사건으로 2천만원 배상
   
▲ 픽사베이=사진출처.

가수 겸 배우 수지가 과거 ‘유튜버 양예원 미투 사건’을 지지하면서 잘못된 정보를 SNS에 올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스튜디오 대표에 2천만 원의 배상 판결을 받았다.

서울남부지법 민사12단독 반효림 판사는 13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원스픽처 스튜디오 대표 A 씨가 수지와 B 씨, C 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수지 등 피고인에게는 공동으로 원고에게 2천만 원을 지급할 것을 판결, 스튜디오 측이 국가를 상대로 한 청구에 대해서는 기각했다.

지난해 5월 양예원은 유튜브를 통해 과거 스튜디오 촬영 중 성추행을 당한 의혹을 폭로했고, 이후 A 씨의 스튜디오는 가해 스튜디오로 온라인상에 잘못 전해졌다.

당시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잘못 알려진 A 씨의 스튜디오를 처벌해 줄 것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을 캡처해 공개한 바 있다.

이후 수지의 SNS 게시물은 SNS와 온라인상에 확산됐다. A 씨는 자신의 스튜디오가 수개월 동안 영업을 못할 만큼 피해를 입었다며 수지와 청와대 청원 글 작성자 등에게 1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날 법원 판결 소식이 전해지고, SNS와 온라인상에는 “안타깝다 수지도 나쁜뜻은 전혀 없었을 것인데” “의도는 선했으나 좀 실수한 것 같긴 하다. 앞으로 조심하자. 교훈 얻은 거지” 등의 반응을 전했다. 김소율 기자

김소율 기자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