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플랫폼 유튜브
유튜브, 가짜 뉴스 유통 문제 ‘확산’...“가짜 정보 넘쳐나”
   
▲ 픽사베이=사진출처.

유튜브를 통한 ‘가짜 뉴스’ 문제가 점차 확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유튜브 상에는 허위조작정보가 넘쳐나고 있다”라며 밝혔다.

박 의원은 특히 SNS와 포털, 커뮤니티, 유튜브 등에서 유통되는 159건의 가짜뉴스를 파악했고, 이 정보는 5개의 유튜브 채널에서 파생됐고 전했다.

또한 박 의원은 “한 예로 허위조작정보대책 특위가 분석한 자료를 보면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제2의 IMF 위기를 앞두고 있다’, ‘IMF 실사단이 극비리로 방한했다’, ‘정부가 일본을 여행한 국민을 처벌할 계획이다’ 등이 있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민은 강력하게 대처하길 바라고 있다”라며 특위는 종합 대책을 곧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유튜브를 통한 가짜 뉴스 문제로 피해도 심각하다.

이날 한국방송학회에 따르면 국민 5명 중 1명은 유튜브에서 허위 정보를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발표에 나선 이상우 연세대 교수는 “극단적 편향성을 추구하는 인기 유튜브 채널을 통해 편향적이고 자극적 정치 정보가 확산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유튜브 정치 뉴스의 확증 편향을 연구한 최홍규 EBS 연구위원은 "포털 뉴스 시간 유튜브를 통해 뉴스를 소비하는 시간이 약 1.5배에 달한다”라며 “유튜브 정치 뉴스 시청 후, 정치 성향과 연령에 따른 확증 편향 현상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유튜브 가짜 뉴스 유통 문제에 대해 한국언론진흥재단 한 관계자는 “언론과 전문기관의 팩트체크 등의 대응과 함께, SNS 기업과 관계 당국이 머리를 맞대 근본적 해결책 모색을 해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로한 기자

김로한 기자  webmaster@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로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