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NS 투데이 경제
편의점, 인심 좋은 척 줬던 ‘1+1’ 알고보니 ‘을’의 피눈물...16억 과징금
   
▲ CU=사진출처.

편의점에서 제품을 고를 때 하나 가격에 덤으로 주는 ‘1+1’ 행사 제품은 소소한 행복감을 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행사 제품은 편의점의 요구에 납품업자들이 이벤트 비용의 절반을 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갑’(甲)의 행포에 눈뜨고도 당할 수밖에 없는 납품업자 ‘을’(乙)의 눈물이 서려있었던 것이다.

 

 

▲ CU=사진출처.

 

공정거래위원회는 13일 편의점 브랜드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을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으로 과징금 16억 7400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BGF리테일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매월 특정 상품을 N개 구입하면 1개를 무료로 주는 N+1 등 판촉행사에서 판촉비용의 50%를 초과한 무려 ‘23억 9150만 원’을 납품업자에게 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BGF리테일은 이 기간 79개 납품업자와 함께 338건 행사에서 이 같은 판촉행사를 실시했다.

판촉행사는 BGF리테일이 홍보비를 내는 대신 납품업자는 납품단가를 지불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즉, BGF리테일은 이벤트 비용 50%가 넘는 납품단가를 홍보비로 '퉁친' 것이다.

 

▲ CU=사진출처.

 

예를 들어 소비자판매가 1천 원인 상품이(납품단가 600원+유통마진 400원) 1+1 행사로 진행됐다면, 납품업자는 전체 판촉비용 1억1000만원의 50%가 넘는 6000만 원을 부담한 것이다.

또한 BGF리테일은 44개 납품업자와 함께한 76건 행서에서 판촉비용 부담 약정 서면을 납품업자에게 미리 안내 교부하지 않아 이 또한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공정위는 “BGF리테일과 유사한 대규모유통업자의 비용전가 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혜진 기자

 

박혜진 기자  hjin@snsnews1.com
<저작권자 © SNS News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